23일 노무현 10주기, 봉하에 노란 물결

조회수83의견0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엄수된다. 이날 추도식에는 유족을 비롯해 노무현 대통령을 사랑하는 시민과 노무현재단 임원 및 참여정부 인사, 정당 대표, 지자체장 등이 참석한다. 특히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참석해 추도사를 하고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유족에게 선물할 예정이다. 부인 권양숙 여사는 답례로 노 전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 모습을 함께 새긴 판화 작품과 노무현재단에서 제작한 10주기 특별 상품을 전달하기로 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의 ‘정치적 스승’으로 불리는 김원기 전 국회의장, 임채정 전 국회의장을 비롯해 당·정·청의 여권 인사가 대거 집결한다. 많은 야권 인사도 참석한다. 하지만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의원들은 참석하지 않을 계획이다.

유정아 전 노무현시민학교 교장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추도식 공식 추도사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낭독한다. 가수 정태춘 박은옥 씨와 ‘노래를 찾는 사람들’의 추모 공연도 준비돼 있다. 이날 추도식은 노무현재단 홈페이지(www.knowhow.or.kr)와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