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부산 관광산업 정책에 청년일자리 연계를”

조회수117의견0

부산이 미래 관광도시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산업을 확장해 일자리로 이어지는 고용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부산 영화체험박물관에서 부산관광 정책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김성효 전문기자 kimsh@kookje.co.kr

부산시의회 경제문화위원회는 22일 오후 부산영화체험박물관에서 ‘부산관광의 미래 디자인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부산 관광산업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더 나은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자리로, 민·관·산·학 분야 200여 명이 참석했다. 부산시 조영태 문화체육관광국장이 ‘부산 관광의 산업적 발전 전략’을, 신라대학교 장희정(국제관광학부) 교수가 ‘관광 산업과 부산의 청년 일자리 창출’이라는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조영태 국장은 관광 산업 분야 일자리 미스 매칭 문제를 짚었다. 조 국장은 “부산은 관광 산업에서 신규 채용자 수 대비 이직자 수가 80%를 상회한다”며 “최근 부산이 유치한 관광기업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인턴 확대와 중간 관리자 육성, 해외 전시회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두 번째 발제자인 장희정 교수는 관광 산업 일자리 정책에 기술 환경 변화를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교수는 “개별 여행과 정보 사이트가 확대되면서 전통적인 관광 산업 일자리는 줄 수 있지만 4차 산업혁명을 접목하면 혁신적인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며 “IT 융합을 비롯해 새로운 관광 일자리를 연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발제 후에는 청년 대표와 관광 산업 종사자가 참여한 지정 토론도 벌였다. 행사에 참여한 동서대 장현우(관광경영학) 씨는 “지역 마이스 업체는 여행사보다도 급여가 적어 전공자도 관광 분야에서 일하면서 회의가 들 정도”라며 “업체 규모를 키울 수 있는 틀을 마련해주면 학생 취업에도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양질의 공모전과 관광 산업 커뮤니티의 확대도 주문했다. 

이날 토론회와 관련해 부산시의회 경제문화위원회 김부민 위원장은 “민·관·산·학이 같이 모여 만든 토론회의 목소리가 시의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시의회, 시, 부산관광공사가 함께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민경진 기자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