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동남권 관문공항 대정부 건의

{앵커:부산과 울산시,경남도가 오늘
국회에서 김해신공항은 관문공항 역할을 할수 없다며 동남권신공항 입지를 다시 선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동남권 시도지사가 정부와 정치권을
상대로 본격적으로 신공항 입지변경을 요구하고 나선 겁니다.

서울에서 송원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한목소리로 김해공항
확장으로는 동남권 관문공항 역할을 할수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나아가 국가균형발전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했습니다.

대구경북은 통합공항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이제 지역갈등 여지는
사라졌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인터뷰}
{오거돈/부산시장/동남권 관문공항은 대한민국 균형발전을 위한 필수사항입니다. 반드시 제대로 된 동남권 관문공항을 만들어야 합니다.}

{김경수/경남도지사/함께 윈윈 할수있는 그런 방향으로 만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총리실에서 그런 방향으로 함께 만들어 갈수 있도록 저희들도 힘을 보태겠습니다.}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장인
민주당 김정호의원은 김해공항
확장계획은 안전이나 소음문제
등에서 정책의 객관성과 공정성이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김정호/국회의원(민주당.김해시을)/활주로가 짧고 안전구역이 좁아서 이착륙 항공기가 큰 비행기일수록 활주로 이탈 위험이 있다,조류충돌 위험이 있다, 이래서 위험하기 때문에 안된다}

동남권 시도지사들은
총리실에 정책 판정위원회를 설치해
김해공항 확장계획을 재검토하고
새로운 입지선정 등 앞으로의
정책방향을 정해줄 것을
건의했습니다.

시도지사들은 또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를 만나
동남권 관문공항의 필요성을
설명했습니다.

정치권과 정부를 상대로
본격적인 여론전에 나선 겁니다.

총리실은 이미 김해공항 확장계획을
재검토 하겠다고 밝힌 상탭니다.

모두 집권여당 소속인 부울경
시도지사들이 한목소리로 신공항
입지변경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총리실이 앞으로 어떻게 대응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knn 송원잽니다.

송원재  
  • 송원재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