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봉준호 “한국 관객과의 만남 가장 중요…설렌다”

조회수154의견0

- 송강호 “무릎 퍼포먼스 감동적”

- ‘기생충’ 제작자 곽신애 대표
- 부산 출신 곽경택 감독 동생

제72회 칸영화제에서 ‘기생충’으로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2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당당한 모습으로 입국장으로 들어오던 두 사람은 취재진과 간단한 인터뷰를 가졌다. 봉 감독은 “황금종려상은 저도 처음이지만 한국영화도 처음이어서 겹경사”라며 “가장 중요한 한국영화 관객과의 만남이 남아 있어 아직 설렌다”고 귀국 소감을 밝혔다. 송강호는 “한국영화에 대한 성원과 사랑이 오늘의 결과를 만들었다”며 관객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왼쪽)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27일 귀국해 인천국제공항에서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정록 기자

봉 감독은 칸영화제 폐막식 이후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올해는 한국영화 100주년이다. 칸영화제가 큰 선물을 줬다”고 말했는데, 이에 대해 “폐막식 파티에서 심사위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그들은 올해가 한국영화 100주년인지 몰랐다며 축하해줬다”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봉 감독은 칸영화제 포토콜 자리에서 무릎을 꿇고 송강호에게 황금종려상을 전하는 퍼포먼스를 해 화제를 낳았다. 이와 관련 봉 감독은 “계획한 것은 아니다. 그 장소에서는 (감독과 배우들의) 다양하고 기괴한 상황이 벌어지는데 우리는 가벼운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송강호는 “너무 깜짝 놀랐고, 감동적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회고했다.

마지막으로 송강호는 “봉 감독님께서 20년 동안 견지하고 노력해 한국영화 진화의 결정체를 완성한 것 같다. ‘기생충’이 개봉하면 직접 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송강호 선배님뿐만 아니라 배우들이 뿜어내는 희로애락이 있다. 배우들의 활약을 보면 좋겠다”고 개봉을 앞둔 ‘기생충’의 관람 포인트를 짚었다.

한편 봉 감독이 황금종려상을 수상할 당시 송강호와 함께 무대에 올라 관심을 모았던 사람은 ‘기생충’을 제작한 바른손이앤에이의 곽신애 대표로 밝혀졌다. 곽 대표는 ‘친구’, ‘암수살인’을 연출한 곽경택 감독의 동생으로, ‘마더’(2009)에 이어 봉 감독과 두 번째 인연을 맺었다.

오는 30일 개봉하는 ‘기생충’은 가족 모두가 무직인 기택(송강호)네의 장남 기우(최우식)가 박 사장(이선균) 아들의 고액 과외 선생이 되면서 일어나는 예기치 못한 사건을 다룬 블랙코미디다.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