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55보급창 반환하라” 시민운동본부 본격 활동

조회수100의견0
- 부산시 등에 적극 대응 촉구키로
부산 동구 범일동 미군 55보급창의 반환을 요구하는 시민운동(국제신문 지난 2월 25일 자 2면 등 보도)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미군 55보급창 반환 범시민운동본부’는 29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운동본부 출범 사실을 알린다고 28일 밝혔다.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산시민연대 지방분권시민연대 부산여성단체연대 부산발전시민재단 등 지역 60여 개 시민단체가 운동본부에 소속돼 55보급창 반환을 위한 활동을 펼친다.
이번 시민운동을 위해 사실상 부산 전체 시민단체가 결집했다.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박정희 사무국장은 “70년 동안 점유된 땅을 되찾는 시민운동인 만큼 진보와 보수 등 성격을 구분하지 않고 다양한 시민단체가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반환 여론이 다시 고조되는 데는 최근 국가사업화가 결정된 2030부산월드엑스포의 개최 예정지에 55보급창 부지가 포함된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 현재까지 알려진 엑스포 개최 예정지는 북항 재개발 1단계 부지 일부와 2단계(자성대 부두) 부지, 55보급창, 감만부두 등지가 포함된 북항 전역이다. 정부는 지난 14일 2030부산월드엑스포를 국가사업으로 확정하고, 올해부터 2023년까지 부산시와 함께 유치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시 2030월드엑스포추진단 관계자는 “55보급창이 엑스포 부지에 공식적으로 포함된 건 아니지만, 앞으로 국방부와 이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시민운동본부는 기존 55보급창 반환 운동이 2030부산월드엑스포, 북항 개발 등과 맞물리면서 다시 동력을 얻었다고 출범 배경을 설명했다. 박 사무국장은 “기존 55보급창과 하야리아 부대 반환 운동은 ‘우리 땅 되찾기’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당시 하야리아 부대 반환에 여론이 집중돼 55보급창은 상대적으로 소외됐었다”며 “하야리아 부대가 시민공원으로 재탄생한 것과 달리 55보급창은 여전히 미군이 점유하고 있다. 반환 운동을 더는 미룰 수 없어 시민운동본부를 결성했다”고 말했다.
시민운동본부는 앞으로 55보급창의 반환 필요성을 알려 시민 여론을 모으는 데 집중하고, 관계 기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할 계획이다. 
 황윤정 기자 hwangyj@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