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헐리는 임대공장, 보상비 갈등 심화

(앵커)

부산시가 소유하고 있는 사상구의 한 임대공장에서 공장을 운영해온 입주업체들이 공장을 비워줘야 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임대공장이 첨단산업단지에 포함됐기 때문인데 영업손실 보상비 지급여부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모라동에 위치한 시임대공장입니다.

부산시 소유의 이 건물은 사상구청이 관리하고 있는데 1996년부터 공장들이 임대로 입주하기 시작해 현재는 제조공장과 신발공장등 9개 업체가 입주해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4월 부산 사상구 모라동 일대가 '모라도시 첨단산업단지'로 지정되면서 이 건물은 철거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이에따라 이 업체들은 공장을 비워줘야 합니다.

입주업체들은 임대 계약이 지난해 6월 이미 만료돼 공장을 비워줘야 하지만, 법에 근거한 보상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전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이일용/모라 시임대공장 대책위원회"영업손실등 정당한 보상을 받아야하지 않겠는가…")

하지만 사상구청측은 임대입주자들에게는 보상의 근거가 없다며 보상금 지급이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입주업체들이 계속적으로 영업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보상 대상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김영덕/ 부산 사상구청 건설과"계속적으로 하는 사업자가 아니기 때문에 보상 대상이 되지 않는다")

입주자들로부터 민원을 접수받은 국민권익위원회는 영업손실을 보상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하지만 사상구청측은 국민권익위원회의 의견은 구속력이 없다며 개발 시행사가 입주자들과 벌이고 있는 소송결과를 보고 보상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혀 논란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