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동남권 신공항 시 도의회도 결의

{앵커:
동남권 시도지사들과 학계에 이어 부산경남 시도의원들이 김해신공항 계획안 재검토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동남권 관문공항 입지변경의 키를 쥐게된 국무총리실에서 김해신공항
계획안을 검증하기 위한 사전작업이 시작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경남 시도의원들은
국토교통부가 최근 부울경
3개 시도에 김해신공항 기본계획
고시 방침을 통보하고 사업 강행에
나선 것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남언욱/부산시의회 동남권 관문공항 T/F 단장 ” 김해신공항의 계속적인 추진 입장을 발표하였으며,
이러한 국토교통부의 태도는 800만 동남권 지역민의 간절한 염원을 무시하는 행위로…”}

김해신공항은 소음과 경제성 등에서 문제가 있다는 검증 결과가 나온만큼, 국무총리실이 나서서 김해신공항
적합성 여부를 재검토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박준호/경남도의회 동남권 항공대책을 위한 특별위원회 “국무총리실은 동남권 관문공항의
기능을 수행할 수 없는 국토교통부의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을 중단하고
김해신공항 적합성 여부를 재검토할 것을 촉구한다.”}

지난달 27일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의 대국민 보고회를 시작으로,
신공항의 입지를 변경해야 한다는 요구가 곳곳에서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동남권 시도지사들이 정치권과 정부를 상대로 여론전을 벌였고,
부울경 학계에서도 김해신공항 확장 불가론을 주장하며 힘을 보탰습니다.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의 키를 쥐게 된 국무총리실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는데,
김해신공항 건설안 검증을 위한 물 밑 작업은 이미 시작됐습니다.

“최근 부울경 검증단이 국토교통부 관계자들과 만나 국무총리실 검증 방안에 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동남권 신공항 건설에 대한 총리실의 향후 일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