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택시가 신호등과 점포 잇따라 들이받아

오늘(5) 아침 7시 반쯤 부산 재송동 센텀파크 아파트 앞 도로에서 73살 A씨가 몰던 택시가
차량 2대와 보행신호등을 잇따라 들이받고 후진해 상가 점포까지 덮친 뒤 멈춰섰습니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신호등과 차량 2대, 점포 유리창이 파손됐습니다.

택시기사 A씨가 차량급발진을 주장하는 가운데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