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롯데, 오윤석 끝내기 안타로 한화에 역전승

조회수157의견0
롯데 자이언츠 아수아헤. 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가 11회 말 오윤석의 역전 끝내기 안타로 승리를 따내며 한화 이글스와의 3연전을 기분 좋게 시작했다.

 롯데는 4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화와의 시즌 5차전에서 3-2로 승리했다.

 선취점을 뽑은 것은 롯데였다. 롯데는 2번 타자 아수아헤가 한화 투수 채드 밸의 4구를 받아쳐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한화는 2회 말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선두 타자 호잉이 안타로 나간 뒤 최진행의 3루수 땅볼 때 2루에 안착했고 롯데 투수 장시환의 폭투로 1사 3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후 김인환의 좌익수 플라이 때 호잉이 홈을 밟았다.

 이후 투수전을 이어가던 양팀은 7회 초 한화가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 타자 김태균과 호잉의 연속 안타로 만든 무사 1, 3루 기회에서 장시환이 다시 폭투를 던지며 2-1로 달아났다.

 롯데는 9회 말 기회를 잡았다. 선두 타자 손아섭이 2루타를 친 뒤 정우람의 폭투 때 3루까지 진출했고 이대호의 유격수 땅볼 때 홈을 밟았다. 이어 전준우의 2루타와 오윤석의 고의4구로 만든 2사 1. 2루 득점권에서 김준태가 삼진을 당하며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롯데는 11회 말 기어이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 타자 손아섭의 볼넷과 이대호의 안타로 무사 1, 2루 기회를 잡은 롯데는 전준우의 번트 아웃과 전병우의 삼진으로 흐름을 잃는 듯했다. 하지만 오윤석이 안영명의 3구를 그대로 받아쳐 안타를 만들어내며 3-2 역전승을 거뒀다.

 롯데 선발 투수 장시환은 6이닝 동안 5피안타 2자책점을 기록하며 호투했으나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다. 롯데 불펜은 박시영 구승민 박진형 고효준이 5이닝을 안타 2개로 막으며 팀의 승리를 도왔다.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