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수심 올라가 요트 발 묶인 수영만경기장 ‘시한폭탄’

{부산 수영만요트경기장 해상 바닥에 흙이 쌓여서 요트가 오가기 힘들다고 합니다.

출입을 통제해야하는 수준인데요.

이미 문제를 알고 있는 부산시는 주변 재개발 계획을 핑계로 해결을 미루기만 하면서
33년동안 단 한번도 흙을 파내는 준설공사가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정기형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부산 수영만요트경기장입니다.

요트가 드나드는 방파제 앞에 접근을 막는 펜스가 쳐졌습니다.

수심이 낮아 요트가 오갈수 없기 때문입니다.

가까이 가서 수심을 확인해봤습니다.

1.5미터 이하까지 떨어집니다.

{요트선주/한쪽만 통행이 되니까 너무 불편하고…
그 쪽에 배가 3~4대 지나다가 넘어진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수영만요트경기장 원래 수심은 약 5미터입니다.

방파제 주변 바닥에 흙이 쌓이면서 수심이 낮아진 것입니다.

출입을 막아야하는 수준이지만 33년동안 단 한번도 흙을 파내는 준설을 하지 않았습니다.

부산시는 수영만일대 재개발 계획과 중복투자가 우려된다며 공사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습니다.

{이진국/수영만요트경기장 관리장/재개발만 되면 두군데 다 준설이 될 것으로 예상이
되기 때문에 거기에 시비를 들여서 (공사를 하면) 또 다시 재개발하고 맞물리면…}

준설이 미뤄지는 사이 사고 위험은 계속 높아지고 있습니다.

대형 요트가 점점 늘고 있어 더 심각합니다.

{남언욱/부산시의원 해양교통위원장/준설부분은 시급한 문제기 때문에 재개발에 앞서서
다양한 방법으로 예산을 확보해서 준설이 될 수 있도록 해나가겠습니다.}

부산시는 요트경기장 준설공사에 약 7억 2천만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