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양정철원장 PK 방문, 여야 공방

조회수298의견0

{앵커: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평가를 받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경남과 부산을 잇따라 방문했습니다.

양원장은 부산 경남 발전을 위한 정책 개발이 목적이라고 했지만 자유한국당은 정치적인 의도가 있다며
비난했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부산을 방문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부산연구원과 정책협약을 맺었습니다.

경남도 등에 이어 전국적으로는 5번째 협약입니다.

양 원장은 정치적인 의미 대신 순수한 정책 개발을 강조했습니다.

{양정철/민주연구원장/부산연구원이 주축이 돼서 각 정당의 싱크탱크들이
서로 선의의 경쟁도 하고, 또 어떤 것은 초당적으로 협력도 하는 틀을 저희도 제안을 할텐데.}

협약식에 앞서 양 원장은 오거돈 부산시장도 만났습니다.

지역 발전을 위해 여야가 없음을 강조한 오거돈 시장은 동남권 신공항 등에 대한
민주연구원의 협력을 당부했습니다.

다른 정당과의 정책 협의도 열려있음을 강조했습니다.

{오거돈/부산시장/민주연구원뿐만 아니라 어디든지 다른 정당에서도 이런 요청이 있다면
얼마든지 환영을 할수 밖에 없지 않는가.}

하지만 한국당 부산시당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행보가 총선을 앞둔 정치적인 것이라며
비난했습니다.

성명서를 통해 관권선거를 우려하기도 했습니다.

{김세연/자유한국당 부산시당위원장/(각 정당) 연구원들 전체와 시도 산하 연구원 전체가
다함께 참여하는 다자 협약을 실시하는 것이 좀더 바람직한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한편 민주당 부산시당은 한국당이 국회를 외면한채 거리유세를 하는 것이 사전 선거운동이라는
성명을 발표하는등 여야의 신경전도 점차 날카로워지고 있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