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수박 보다 비싼 아열대 과일, 농가 고소득

조회수583의견0

{앵커:
수박 보다 비싼 아열대 과일인 애플망고가 경남 통영에서 본격적인 수확기를 맞았습니다.

수입산 망고 보다 당도가 높고 향이 좋아 인기인데, 고소득 작물로 농가 소득에 일조하고 있습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길이 백미터가 넘는 초대형 온실입니다.

어른 키만한 나무마다 많게는 30여개, 보라빛 열매가 열렸습니다.

열대과일의 여왕이라 불리는 애플망고입니다.

“수확기를 맞아 어른 주먹만큼 자란 애플망고입니다.

잘익은 열매 한 개 가격이 수박 한통과 맞먹습니다.”

5백그램 최상품 4개들이 한상자가 10만원에 거래됩니다.

설 익은 상태로 수입해 유통되는 수입산 망고와 달리 잘 익은 열매를 바로 수확해 맛과 향이 일품입니다.

{이중환/통영 태양농원 대표/”과일 색깔이 선명하고 깨끗합니다. 그리고 당도도 뛰어나고 과육향과
식감이 좋아서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과일입니다.}

올 봄 저온현상이 잦아 출하시기는 늦어졌지만 작황은 좋습니다.

8년전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육지재배를 시작한 통영은 재배 기반 조성과 시설 개선 등 지원책을 쏟고 있습니다.

{박찬국/통영시 미래농업과 팀장/”재배 농가를 중심으로 해외 일본 선진기술을 벤치마킹하기도 했습니다.
향후 재배기술 전문가를 통해 컨설팅도 지속적으로 추진 할 계획입니다.”}

대표적인 고소득 작물인 아열대 과일 애플망고가 지역 특산물로 자리잡아가고 있습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