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구애 거절한 대학원생 괴롭혀” 징역 4년 선고

부산지법 형사5부는 자신의 구애를 거절한 대학원 동료에게 10개월 동안
몰래 최음제나 체액을 커피에 타 먹이거나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을
훔치고 일상을 몰래 관찰한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4년에 자격정지 3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아무런 잘못이 없는 피해자에게 지속적으로 고통을 주고 괴롭힌만큼 이에
상응하는 형벌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