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허위로 연구비 타낸 국립대 교수 2심서 감형

창원지법 형사1부는 정부 연구금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모 대학 교수 A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벌금 2천만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A교수가 허위 연구원을 등록하는 방법으로 연구금 1억5천여만원을 가로챘지만
돈을 전부 연구비로 쓴 점 등을 고려해 실형 대신 벌금형을 선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