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진주성, 6백 년 느티나무 쓰러져

진주성에 있는 6백 년된 느티나무 한 그루가 쓰러졌습니다.

높이 15미터 둘레 3.8미터의 이 나무는 성 안에서 가장 오래된 나무로,
쓰러지면서 성벽 일부가 파손되기도 했습니다.

진주성관리사업소는 고목 밑동이 텅 빈 상태로 나뭇가지와 나뭇잎의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쓰러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