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전준우 연장 역전 홈런으로 한화 누르고 시즌 첫 4연승

조회수198의견0
   
롯데 자이언츠 전준우. 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가 전준우의 연장 결승 홈런을 앞세워 올 시즌 첫 4연승에 성공했다. 

 롯데는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시즌 9차전에서 7-5로 승리했다.

 롯데는 1회 말 한화 선두 타자 정은원에게 솔로 홈런을 내줬으나 이대호가 2회 초 솔로 홈런을 쳐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2회 말 1사 만루 위기에서 밀어내기 볼넷과 우익수 희생플라이, 안타를 내주며 순식간에 3점을 허용했다.

 4회 말에도 한 점을 더 내준 롯데는 5회 초 김동한의 안타와 신본기의 안타로 만든 1사 1, 3루 찬스에서 민병헌이 희생플라이를 쳐 한 점을 따라갔다.

 이대로 4연승에 실패할 것 같던 경기는 8회 초 이대호의 한 방이 터지며 순식간에 동점이 됐다. 이대호는 8회 초 1사 1, 2루 상황에서 좌측 담장을 넘기는 115m짜리 3점 홈런을 때려냈다. 

 경기는 연장으로 넘어갔고 승부를 끝낸 것은 이번 시리즈에서 부진했던 전준우였다. 전준우는 10회 초 1사 1루에서 한화 투수 박상원의 4구를 받아치는 역전 투런 홈런을 만들었다. 

 이후 10회 말 박진형이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처리해 시즌 첫 4연승을 달렸다.

 이날 경기에서 KBO 데뷔전을 치른 제이콥 윌슨은 5회 초 대타로 나와 1타수 1안타 2득점 1볼넷으로 100% 출루를 달성했다. 선발 투수 김원중은 5이닝 동안 10피안타, 8탈삼진, 2볼넷으로 5실점하며 부진했다.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