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당장 대화할 수 있다” 비핵화 협상 재개 보채는 미국

조회수95의견0

- “실무협상 복귀 가능성 높아”
- 폼페이오도 적극 메시지 보내
- 비건 “상호 유연한 접근 필요”

미국이 북미협상 교착 타개에 한층 적극성을 보이며 북한에 빨리 대화를 재개하자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3일(현지시간)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방문길에 오르기 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로 화답한 데 이어 북미협상을 총괄해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이른 시일 내 실무협상 재개에 대한 상당한 기대감을 표명하며 강한 대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 담판을 앞두고 한반도 문제에 대한 개입 폭을 키우려 하는 와중에 북미 양자의 대화를 가능한 한 빨리 본래 궤도로 되돌려 협상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23일(현지시간) “(친서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북한과 중요한 논의를 이어가는 데 좋은 토대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미 실무협상이 곧 재개되는지에 대해서도 “북한에서 나온 발언을 보면 아주 진정한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북한이 준비됐음을 보여준다면 “말 그대로 당장 대화를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에 대한 북한의 반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북미 실무협상 재개 가능성에 상당한 무게를 둔 발언으로 보인다.

백악관도 이날 오전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공식 확인하면서 북미 정상의 연락이 계속 진행돼 왔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과 이후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을 통한 대미압박에도 대화의 문을 열어두기는 했으나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친서 교환을 계기로 협상 궤도로의 재진입에 더욱 강한 의지를 피력한 셈이다.

관건은 정상 간 친서 외교로 서로의 신뢰를 재확인한 이후 미국이 북한과의 직접 접촉에서 기존의 ‘빅딜’에서 어느 정도 완화된 입장 제시를 통해 북한의 호응을 끌어내고 실무협상을 성사시킬 수 있느냐다. 실무협상을 진두지휘하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지난 19일 민간 행사에서 “북미 모두 유연한 접근의 필요성을 이해하고 있다”고 공개 발언한 바 있다. 비건 대표의 이러한 발언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 전달과 맞물려 협상 진입을 위해 실제 어느 정도의 유연성으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군사 충돌 직전까지 간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북한과의 협상 재개에 대한 미국의 관심을 키우는 요인이 됐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의 미군 무인기 격추에 대한 보복 타격을 실행 10분 전에 중단시키고 이란에 전제 조건 없는 대화를 촉구하고 있으나 좀처럼 긴장 해소의 조짐이 보이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