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상급병원 쏠림에 규제 강화까지…지방중소병원 위기

조회수775의견0

{앵커:요즘 이른바 큰 병원으로 환자들이 몰리면서 지역 중소병원들의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규모에서 밀리는데다 각종 규제까지 더해지면서 1차 의료기관의 지위마저 위협받고 있습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술을 마친 환자를 간호사 대여섯명이 겨우 침대로 옮깁니다.

환자를 돌보고 행정 업무까지 3교대 근무를 해도 항상 파김치가 됩니다.

하지만 지역병원은 요즘 간호사를 못 구해 병동을 닫을 정도입니다.

{박원욱/부산 000병원 원장/사실 부산에도 간호사가 없어서 병실, 병동 자체를 못 여는 곳이
굉장히 많습니다. 저희 병원도 지금 입원 3개층 중에서 한층을 완전히 닫았거든요.}

최근10년동안 상급병원 간호사가 2배, 요양병원이 4배로 증가하는 사이 중소병원은 3분의 1로
줄었습니다.

수도권이나 대형병원으로 집중되는게 문제입니다.

지난해 전국의 의료기관 진료는 13% 정도 늘어난 반면 매년 3% 정도 늘던 상급병원은 무려 29%가
늘어났습니다.

스프링클러 의무설치와 같은 규제는 더욱 부담입니다.

정부는 당초 다음달부터 30병상 이상의 병원과 의원에 스프링클러 설치를 의무화하는 법안을 공포하고
시행할 방침이었습니다.

그러나 중소병원들은 스프링클러를 설치하려면 아예 문을 닫아야 한다고 반발합니다.

환자들의 안전을 위한 규제와 병원의 현실 사이에서 중소병원들을 위한 정책적인 대안 마련도
시급해지고 있습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