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고령운전자 면허반납, 농촌은 남말

{앵커: 고령운전자들의 사고예방은 운전대를 잡지 않는게 최선입니다.

이를위해 각 지자체에선 인센티브까지 내걸고 고령운전자 면허반납을 유도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농촌지역에선 면허반납제도가 무용지물이 될 가능성이 매우 큰데
왜 그런지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승용차 한 대가 갑자기 인파를 향해 돌진합니다.

지난달 양산 통도사에서 70대 운전자가 낸 운전미숙 사고로 1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이처럼 고령운전자로 인한 교통사고는2014년 2만 2백여 건에서
지난해 3만여 건으로 4년 동안 50% 가까이 늘었습니다.

경남의 지자체들은 9월부터 고령운전자 면허반납제도를 실시하기로 하고 신청자에게
10만 원의 교통카드를 지급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농촌지역은 상황이 다릅니다.

고구마 농사를 짓는 76살 하해룡 씨는 차가 없으면 농사일을 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하해룡/농민/”(농촌지역에는) 차가 없으면 농사일에 불편이 커서 농사를 지을 수가 없습니다.
(반납시) 10만 원을 줘도 농촌에는 교통 수단이 불편해서 면허 반납이 힘듭니다.}

또한 농촌지역에는 도심보다 이용가능한 대중교통이 부족한 점도 문제입니다.

상대적으로 교통 인프라가 잘 구축된 부산시는 1월부터 5월까지 신청자가
4천여 명에 달합니다.

그에 반해 창원시 면단위에 거주하는 신청자는 현재까지 3명에 불과합니다.

본격적인 조례 시행을 앞둔 지금 고령운전자에 대한 다양한 혜택과 교통 현실에 대한 깊이 있는 고민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