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예비초등생 행방불명, 경찰 수사

초등학교 예비소집기간 중 7살 남자아이의 행방을 알 수 없다는 교육청의 신고로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남경찰청은 경남 창녕군이 주소지인 A군을 찾기위해 전국의 보육시설을
상대로 수사하고 있지만, 2013년 이후 A 군의 행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