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쿠르드 반군 정전 선언

30년 가까이 터키 정부와 무력 대립을 계속해 온 쿠르드족 반군이 정전을 선언했습니다.

쿠르드족 반군 지도자 압둘라 오잘란은 쿠르드족 주민 50만 명이 모인 집회에서 발표된 서한에서 무장 대원들을 터키에서 철수시켜야 할 때가 왔다고 밝혔습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총리는 이번 선언을 긍정적 발전이라며 실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쿠르드족 반군은 1984년부터 분리 독립을 요구하면서 터키군과 무장 항쟁을 벌여왔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