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고속도로에서 승객 3명 태우고 버스 몰던 60대 숨져

어젯밤 8시반쯤 경남 김해시 대동면 중앙고속도로 대동요금소 인근에서 리무진 버스를 몰던
운전기사 64살 A씨가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사고 당시 버스는 중앙분리대에 부딪힌뒤 멈췄고 속도가 점차 줄어 승객 3명이 타고 있었지만
다친사람은 없었습니다.

경찰은 A씨가 뇌졸중 증세로 갑작스럽게 쓰러져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