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폐사 숭어 1천여 마리 바다에 버린 양식업자 입건

통영해경은 폐사한 숭어 1천여 마리를 바다에 버린 양식업자
46살 A씨를 해양환경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남해군의 한 양식장에서 물고기 처리비용을
아끼기 위해 폐사한 숭어를 플라스틱 그릇에 담아 4차례에
걸쳐 바다로 배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