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터널서 ‘길막’ 촬영…경찰 “동호회 수사”

조회수254의견0

터널 안에서 단체로 차를 세워놓고 기념촬영한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사이트에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10일 경남 진해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자동차 전문 사이트 ‘보배드림’ 게시판에 ‘터널 길막(길을 막음) 촬영 동호회 창원 마진터널’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자동차 동호회 회원으로 추정되는 여러 명의 운전자가 차량으로 길을 막고 찍은 사진 수 십장이 들어 있었다. 해당 운전자들을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 링크도 포함되어 있었다. 

경찰은 즉각 수사에 들어갔다. 현재 CCTV 확인과 사진 속 차량 번호를 조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장난삼아 기념촬영을 하더라도 다른 운전자에게 방해가 될 행동은 처벌 받아야 한다”며 “당시 다른 운전자가 없더라도 여전히 처벌 대상이다”라고 말했다. 

이종호 기자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