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GS25, 편의점 최초 달러·엔화 결제 가능

조회수408의견0

전국 GS25에서 원화뿐 아니라 외화로도 자유롭게 제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됐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업계 최초로 개발한 ‘외화 결제 서비스’를 전국 점포로 확대했다고 14일 밝혔다.

외화 결제 서비스는 달러 위안화 유로 엔화 등 네 종류의 외화를 편의점에서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당일 환율을 적용해 외화를 원화로 환산하며, 환율 정보는 신한은행이 매일 제공한다. 외화를 사용하는 고객은 GS25의 모든 일반 상품(택배를 비롯한 서비스 제외)을 구매할 수 있고, 거스름돈은 원화로 받게 된다.

그동안은 국제 행사가 열리는 곳이나 해외 관광객이 많은 명동 이태원 제주 지역에서만 서비스를 이용하는 게 가능했지만 전국 점포로 확대하면서 고객이 편리하게 외화를 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내국인은 해외여행 후 남은 외화를 가까운 GS25에서 사용할 수 있어 자투리 외화를 처리하는 고민을 던다. 외국인 관광객 역시 환전 고민 없이 주요 외화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한편 GS25는 위조지폐 사고가 발생할 것에 대비해 보험을 들어 가맹점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또 외화에 익숙하지 않은 GS25 경영주 및 근무자를 위해 외화 결제 시 지폐 이미지가 계산기(pos) 화면에 활성화되도록 시스템을 구현했다.

민경진 기자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