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부산지역주택조합 180억대 피해 논란

조회수18.26K의견0

{앵커:
조합원이 600명에 가까운 부산의 한 지역주택조합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3년 전부터 추진됐지만 조합 설립 인가조차 받지 않았고, 일대 주택 매입조차 진행이 안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조합원들이 낸 금액만 180억원 상당인데, 불안한 조합원들의 형사고소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주택가입니다.

이 일대는 3년 전부터 아파트 신축사업을 위한 지역주택조합 설립이 추진됐습니다.

일대 4만 3천 제곱미터 정도의 부지에 주택을 사들여 아파트 990여 세대를 짓겠단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조합원 570여 명이 분담금 등으로 낸 돈만 180억원 상당에 이릅니다.

하지만 3년이 지난 지금까지 해당 구청으로부터 지역주택조합 설립 인가조차 나지 않은 상태입니다.

용역을 맡은 대행사가 지난해 해당 구청에 조합설립 인가 신청을 했다가 취소했기 때문입니다.

조합원들은 대행사가 아파트 신축 사업 자체를 진행할 의지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조합원/”정말 화가 나고요. 3년이란 시간을 기다렸어요. 이렇게 인가도 못 받고 추진이 안되는
상황이 의심스러웠습니다. 그리고 저는 인가도 나기 전에 추가 분담금을 1천만원 씩 더 낸 상황이거든요.”}

또 용역대행사가 계약한 각종 대행사에 돈이 과도하게 지출됐다며 조합원 100명은 이미
검찰에 고소를 진행했습니다.

{정대영/변호사/”용역대행사가 토지 매입 대행사와 계약을 체결하며 13억원이 넘는 돈을 지급하였으나
실제 매입된 토지가 거의 없고, 여러 허위계약을 통하여 조합원들의 분담금을 유용한 정황이 발견되어
형사 고소를 했습니다.”}

이에 용역대행사 측은 조합 운영진 등을 통해 현재 사업이 계속 진행되고 있으며 제기된 주장에 대해
검찰 조사에서 반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