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태풍 ‘다나스’ 북상 중…전국 많은 비, 한반도 영향은?

조회수805의견0
5호 태풍 다나스, 사진=기상청

필리핀 해상에서 발달한 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우리나라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오늘(18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호남과 경남에 많게는 150㎜ 이상, 경북 남부와 제주도에 30~80㎜의 비가 내린다고 예보했다.

충청도와 경북북부에서는 예상 강수량 10~40㎜의 비가 내리고 벼락과 돌풍이 동반돼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빗줄기가 쏟아질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청은 태풍이 남해로 올라올 것으로 예상했는데, 미국과 일본은 서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하는 등 정확한 이동 경로는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은 태풍이 금요일인 19일 오후부터 제주도 등 남부를 시작으로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겠다고 예보했다.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올해 첫 태풍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17일 오후 3시 기준 필리핀 마닐라 북동쪽 5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로 북상 중이다. 중심 기압 996hPa(헥토파스칼), 최고 초속 18m의 소형 태풍이다.

기상청은 “다나스는 17일 오후 강도가 약화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나라로 다가올수록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 흐름에 더 큰 영향을 받게 돼 진로가 변할 수 있다”며 “남해안 인근에서 동해로 통과해 나갈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태풍 다나스 경로, 기상청 제공

기상청 관계자는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최대풍속 65㎞/h(18m/s)으로 대만에서 북상 중이므로 사전에 태풍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겠다”고 말했다. 임재희 기자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