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네이버 ‘지역언론 패싱’ 전국 공론화 약속

조회수161의견0

- 참석자들, 입장문 발표 등 건의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와 관련해 오거돈 부산시장이 시민사회 단체를 만나 전국적인 공론화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오 시장은 18일 언론노조 지역신문노동조합협의회 전대식 의장,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복성경 대표, 지방분권전국회의 박재율 상임대표를 만나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지방분권특별위원회 등을 통해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공항 문제는 아무리 국가 백년지대계라고 강조해도 전국적인 이슈가 되지 않아 서울에 가면 중앙언론사 기자실을 방문하기도 했다. 국가 발전을 이끌 수 있는 부산의 수범 사례가 많아도 사실상 중앙의 언론 의제로 반영되기 어렵다”며 “지역 언론이 포털에서 배제되면 대한민국의 모든 문제가 수도권 중심주의에 빠져 균형을 잃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네이버는 지난 4월 모바일 뉴스 서비스를 구독자가 미디어 채널을 직접 선택하는 방식으로 개편하면서, 선택 목록에서 지역 언론을 모두 제외했다. 현재 네이버의 모바일 ‘언론사 구독’ 메뉴에는 방송·통신 경제 종합 인터넷·IT 분야 등 중앙언론사 44곳만 선택할 수 있다.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복성경 대표는 “부산 시정을 심층적으로 다루는 게 지역 언론인데, 시민의 지역뉴스 접근성이 떨어지면 공론화가 어려워 결과적으로 지역의 공익적 고민이 진전되기 어렵다”면서 “포털의 지역 언론 배제는 시민의 알 권리와 지역 민주주의 성숙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지방분권전국회의 박재율 상임대표는 “결국 포털이 일방적으로 지역 여론을 배제해 지방분권에 역행하고 지역주민을 우롱하고 있는 것”이라며 “지방분권 차원에서 부산이 리더십을 발휘해 전국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날 참석자는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지방분권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오 시장에게 네이버 규탄과 제도 개선을 촉구하는 결의문 등 의제 상정과 부산시장 입장문 발표를 건의했다. 김미희 기자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