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시,일본과 행정교류사업도 중단키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이후 대일 교류사업 재검토에 들어갔던 부산시가,
후속조치로 행정교류사업도 관개 개선시까지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부산시는 최근 ‘부산-나가사키 우호교류항목협의서 체결’ 등 일본과 행정교류사업을
중단하기로 했고,공무를 위한 일본방문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다음달 3일 대마도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조선통신사 사업은 민간교류 성격이 커
예정대로 진행하지만,부산시에서는 참여단체 지원에 필요한 필수 인원을 빼고는 참여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