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오늘의책] 흐르는 물줄기는 그대로인데

{흐르는 물줄기는 그대로인데/ 민영찬/ 북갤러리}

{앵커:부산시 연제구청 등에서 40여년의 공직 생활을 마치고 시인으로 인생 2막을 연 작가가 있습니다.
민영찬의 첫 시집!! ‘흐르는 물줄기는 그대로인데’ 오늘의 책에서 만나보시죠.}

2018년 문예지 ‘문학예술’ 시와 수필 부문 신인상을 수상하며 등단한 저자가
처음으로 시집을 펴냈습니다.

40여년의 공직생활을 마치고 삶을 되돌아보며 쓴 시 120편을 담았는데요.

굴곡진 인생 여정에서 함께한 이야깃거리들을 서정적 언어로 표현합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등 사계절과 사랑을 노래한 시까지! 우리 삶 속 아픔과 행복,
그리움이 곳곳에 녹아있는데요.

‘시작’ ‘남제문인회’ 등 각종 시 동인지에 소개된 시들까지 실려있습니다.

민영찬의 첫 시집 ‘흐르는 물줄기는 그대로인데’ 오늘의 책이었습니다.

박정은 구성작가
  • 박정은 구성작가
  • jep@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