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화면보기

[건강 365] – 무릎인공관절 수술의 모든 것

조회수2.04K의견0

{리포트}

골관절염이라도 불리는 퇴행성관절염! 나이 드신 부모님들의 단골질환이죠.

말기까지 진행된 퇴행성관절염은 통증 때문에 잠들기도 어려운데요.

O자형으로 다리가 휘는가하면 제대로 걷기도 힘들어집니다.

============

인공관절 수술은 퇴행성관절염으로 닳아버린 무릎을 절개를 통해 제거하고 특수 금속과
플라스틱 재질로 된 인공관절로 대체하는 겁니다.

건강수명 연장도 중요하지만 무조건 인공관절 수술이 만능은 아닌데요.

============

{조형준 정형외과 전문의(부산고려병원 관절센터 진료과장, 고려대 의대 석*박사,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정형외과학교실 기금부교수 역임}

{“무릎관절염의 경우 [초기]에는 [체중감량, 약물요법, 운동요법] 등의 보존적 치료가 가능합니다.

하지만 [말기]의 경우 관절 내 [연골 결손]이 심해지고 이로 인한 [변형]으로 인해 [보존적 치료]가
[불가능]한 경우가 있습니다.

이 경우 [영상학적 검사]를 통해 심한 무릎관절염을 진단하고,

영상학적 검사 결과와 환자가 호소하는 [증상]이 서로 [일치]하며

[일상생활]의 [제한]이 있을 경우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

유병장수의 시대! 인공관절 수술을 받는 60~70대 환자는 점점 늘어 환자 10명 중 8명꼴입니다.

당뇨병 심장질환 등을 앓고 있다면 더 신중해야 하는데요.

무릎 손상 정도에 따라 수술 부위도 달라집니다.

=============

{“무릎은 크게 [세 개의 구획]으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즉 [내측] 구획, [외측] 구획, [슬개대퇴] 구획으로 나뉘어지며

만약 [한 개의 구획]에만 관절염이 [국한]될 경우 단일구획 치환술, 일명 [반치환술]을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반치환술의 경우 수술의 [적응증]이 [까다로워] 관절의 변형이 심하지 않고

[무릎]을 지지해주는 [인대 구조물]의 기능이 [정상]이어야 합니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연세]가 있으신 분들의 경우 이러한 적응증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반치환술보다는 [전체를 다 바꾸는 전치환술]을 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

인공관절 수술의 효과를 높이려면 걷기 연습과 무릎 각도를 구부려주는 조기 재활 치료가 중요한데요.

6개월 동안 등산 테니스 등 격렬한 운동도 삼갑니다.

==================

{조형준 정형외과 전문의(부산고려병원 관절센터 진료과장, 고려대 의대 석*박사,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정형외과학교실 기금부교수 역임}

{“[수술]이 아무리 잘 되어도 [조기 재활]이 원활하지 않는 경우 [결과]가 좋지 않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수술 후 조기재활이 중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수술 후] 발생하는 [통증]에 대해
다양한 경로를 통한 통증 [관리]가 필요합니다.

[조기 보행]을 통해 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신부정맥혈전증 등의 [합병증]을 [줄이고] 환자의
[보행능력]을 [개선]시킬 수 있습니다.”}

=================

수명이 15~20년인 인공관절을 오래 쓰려면 해마다 정기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인공관절 부위가 붓거나 통증이 느껴질 때, 관절에서 소리가 난다면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