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쉬는날 소방관이 아이 6명 구해 화제

{앵커:

쉬는날 가족과 함께 계곡으로 피서를 온 소방관이 물에 빠진 아이 6명을 구해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당시 근무를 서던 수상구조대원도 힘을 보탰습니다.

이태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산청소방서 조용성 소방관은 지난달 29일 산청의 한 계곡으로 피서를 갔습니다.

조 소방관은 가족과 물놀이를 하던 도중 10대 여자아이 2명이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던 것을 발견했습니다.

조 소방관은 물속으로 들어가 아이 2명을 구해냈습니다.

{조용성 산청소방서 소방관/”구명조끼를 주는 동시에 10살짜리 여자 아이가
물속으로 쑥 빨려 들어가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다시 건졌죠.
아이가 너무 오랫동안 허우적거려서 힘이 없었던 거에요.”}

그런데 20분 뒤, 이번에도 같은 장소에서 아이 4명이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었습니다.

이번엔 조 소방관과 시민수상구조대원 김종화씨가 힘을 보태 아이 4명을 구해냈습니다.

아이 6명 모두 구명조끼를 입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실제로 이곳은 아이들이 물에 빠졌던 곳입니다.

이렇게 제가 몇발짝만 더 들어가면 제 발이 닿이지 않을 정도로 갑자기 수심이 깊어집니다.”

수심은 2미터가 넘습니다.

조 소방관은 쉬는날 6명이나 되는 생명을 구한 것이 어쩌면 운명이었다고 말합니다.

{조용성 산청소방서 소방관/”비번날 여기 놀러 오자고 그랬을때 집사람이
처음에는 멀어서 굳이 거기까지 가야되느냐 그런데 그날 사건을 겪고 집에 돌아가는 길에
집사람이 그 얘기를 했었어요. ‘당신 여기 올 운명이었나보다고…’
서로 운이 좋았던 것 같아요.”}

이들의 활약상은 당시 상황을 목격한 시민이 소방청 칭찬게시판에 글을 올려
알려졌고 세간에 큰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