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주남저수지 뒤덮은 연 군락

{앵커:세계적인 철새도래지인 주남저수지가 해마다 이맘때면 저수지를 뒤덮는 연잎들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연잎 군락이 철새들의 쉴 공간은 물론 수생태계까지 위협하고 있기 때문인데
결국 창원시가 나서서 제거작업을 벌여야 하는 상황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철새도래지 주남저수지입니다.

7월부터 본격적으로 피기 시작한 연잎들이 저수지를 뒤덮었습니다.

인접한 동판저수지와 산남저수지도 상황은 마찬가지.

이런 연 군락은 철새들의 먹이 활동을 방해하는 주범입니다.

주남을 찾을 철새들이 앉을 곳이 없기 때문입니다.

또한 어른 몸집만한 연잎은 햇빛을 막아 수질 오염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김태좌/주남저수지사업소 조류전문가/”여기(주남저수지)에는 다양한 수생식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때문에 수생식물의 다양성과 겨울철새들이 안전하게 활동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연잎 제거가 필요합니다.)”}

창원시가 연 군락지 제거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이곳 동판저수지도 연잎 제거작업이 한창입니다.

하루에 1ha 씩 제거하는데 그 무게만 1백 킬로그램이 넘습니다.”

창원시는 121ha의 연 군락지를 수초제거선을 이용해 모두 제거할 계획이라 밝혔습니다.

{강신오/주남저수지사업소장/”오늘(10일)부터 10월까지 수초제거선 3대를 투입해서 주남, 동판, 산남,
저수지 연 제거작업을 시작하겠습니다. 특히 11월부터 찾아 오는 겨울철새들의 서식환경 개선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철새를 보는데 불편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3대뿐인 제거선만으로는 역부족입니다.

창녕 우포늪과 김해 화포천습지의 연 군락지 제거사업도 마찬가지입니다.

겨울철새들의 생존과 수생태계 복원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