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건강365]-오십견

조회수396의견0

{리포트}

이 질환은 무엇일까요?

당뇨병 환자는 이 병에 걸릴 위험이 높고 갑상선 질환자도 조심해야 합니다.

또 한 번 생기면 양쪽에 생길 가능성이 높은데요.

정답은 오십견입니다.

================================

그런데 이 오십견, 이름이 참 다양합니다.

동결견이나 유착성 관절막염으로 부르기도 하는데요.

정확하게 어떤 상태를 말하는 걸까요?

================================

(권용진 힘내라병원 병원장 / 서울 성모병원 정형외과 임상교수, 대한 정형외과학회 정회원 )

{“[오십견]은 얼음이 얼듯이 [어깨가 굳는다고] 해서 [동결견]이라고도 불립니다.

정확한 병명은 [유착성 관절막염]이라고 하는데요.

이 질환은 어깨를 싸고 있는 [관절막에 염증]이 생기고 [관절막이 두꺼워지고 유착]이 생겨서
어깨 관절을 자유롭게 움직이지 못하고 [조금만 움직여도 통증]이 심하게 생기는 상태를 말합니다. ” }

================================

오십견은 세 단계가 있습니다.

처음엔 통증이 점점 심해지고 밤에 많이 아픕니다.

그러다가 둔한 통증을 계속 느끼게 되고, 어깨가 점점 굳는데요.

마지막엔 어깨를 움직이기가 조금 수월해 지지만, 완전하게 회복하기는 힘듭니다.

그렇다면 오십견은 다른 어깨 질환과 뭐가 다를까요?

================================

{수퍼: “[회전근개 파열]이 있을 때는 힘줄이 끊어져 스스로 들 수는 없지만 [수동적으로는 들어 올릴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오십견]이 있으면 관절 자체가 굳어 있기 때문에 스스로 들어 올릴 수도 없고 [수동적으로도 들어 올릴 수 없는]
특징적인 증상이 있습니다.

특히 갑자기 [어깨가 아파 잠에서 깨는] 경우, 시간이 지날수록 어깨가 아파지고 [관절이 잘 안 움직여져서]
평소 생활이 힘든 경우.

어깨 주위가 아프고 [팔을 올리거나 뒤로 젖힐 때] 삐끗하며 통증이 많이 심해진다면 오십견을 의심해 봐야 합니다.” }

================================

오십견은 저절로 낫는다는 말은 사실이 아닙니다.

그대로 두면 어깨를 아예 못 쓸 수도 있는데요.

다행히 대부분은 수술이 필요 없습니다.

================================

{“대부분의 [오십견]은 수술적 치료를 하지 않고 [보존적 치료]로 나을 수 있습니다.

[약물치료, 운동 치료, 주사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로 가능하고, 통증을 줄이면서 [운동 범위를 회복하는 데]
초점을 둡니다.

이렇게 보존적 치료에도 효과가 없거나 증상이 심한 경우, [어깨를 부분 마취]해서 [굳은 어깨 관절을 풀어주는]
도수 조작술 등을 시행하기도 하는데요.

이 치료는 별도의 [절개가 필요 없고], 간단히 시행할 수 있어 환자들에게 크게 부담되지 않습니다. }

================================

스트레칭은 관절액을 분비시키고 어깨 주변 근육을 튼튼하게 만듭니다.

오십견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데요.

따뜻한 찜질도 어깨 근육의 긴장을 푸는데 효과적이라고 하네요. 건강365였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