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도 학교 친일 잔재 상당수

경남도교육청이 지난 4월 도내 전체 교육기관을 대상으로 일제 잔재 청산 대상을 조사한 결과,
교가와 교목 등에서 친일 잔재가 상당수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친일 경력이 있는 현재명, 조두남 작곡가가 쓴 곡을 교가로 사용하는 학교가 4곳, 일제강점기
교장을 지낸 일본인 10여명의 사진을 역사관 등에 전시해둔 학교가 5곳 있었고, 일본 가이즈카
향나무를 교목이나 조경물로 둔 학교도 10곳이나 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