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시 2차 추경 3천108억원 편성

부산시가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과 시민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2차 추가경정 예산안 3천108억원을
편성했습니다.

서민과 청년 일자리 확충을 위해 772억원의 예산이 추가로 마련됐고 일본의 수출규제를 극복하기 위한
예산으로 48억원이 신규 편성됐습니다.

서민복지 강화를 위해 327억원이 늘어났고 미세먼지 등 친환경 정책을 위한 예산도 557억원이 추가
배정됐습니다.

올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지원을 위해 157억원이 새로 편성됐고 논란이 된 동해선 원동역 건설비도
82억원이 확보됐습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