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하동 섬진강은 봄꽃 잔치중

(앵커)

경남 하동 섬진강변에는 봄꽃 잔치가 펼쳐지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목련,매화,벚꽃이 한데 어우려져 장관을 이루고 있습니다.

최광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흰눈이 내린듯 매화마을 야산이 온통 하얀 매화꽃으로 뒤덮였습니다.

관광객들은 카메라 셔터를 눌러대며 추억 남기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남해안에서 봄이 가장 먼저 찾아오는 곳이 섬진강변입니다.

(김 빛 창원시 산호동/매화가 향이 있잖아요 매화향이 그윽하게 벌도 날라다니고 좋아요..)

예년 같으면 목련꽃과 매화꽃이 피었다 질때쯤 벚꽃이 피었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겨울은 유난히 추웠지만 2~3월 기온이 평년보다 2도 이상 높았습니다.

이에따라 개화기를 맞아 목련,매화,개나리,진달래,벚꽃이 함께 피는 꽃잔치를 벌이고 있습니다.

(김완수 부산시 중동/부산에서 벚꽃 보니까 좋았는데 여기는 매화가 피고 있고요 오는길에 개나리도 보고 봄날을 느낄수 있었습니다..)

하동 섬진강 화개장터에서 쌍계사에 이르는 십리벚꽃 길은 다음주 중반 절정을 이룰 전망입니다.

하동에는 요즘 벚꽃 구경외에 강 속에 핀 벚꽃 같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벚굴' 채취가 한창입니다.

'벚굴'은 비타민, 아미노산이 풍부하고 구워 먹으면 봄철 입맛을 돋우는데 제격입니다.

KNN 최광수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