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교도소 이전지 포함 273만㎡…강동·대저신도시 조성 본격화

조회수350의견0

- 시, 내년 5억 투입 타당성 조사 


부산시가 부산구치소·교도소 등 교정시설을 통합 이전하는 부지를 중심으로 대규모 신도시를 조성한다. 개발제한구역 해제로 과거 무산됐던 대저신도시 사업의 범위를 대폭 확대해 이 일원을 지역 대표 신도시로 만드는 초대형 프로젝트를 마련했다.

시는 강서구 강동·대저동 일원 273만 ㎡에 강동·대저신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0일 발표했다. 교정시설 통합 이전 대상지 아래 원예시험장(부산김해경전철 대사역) 주변에서 남해고속도로 대저분기점까지를 공영·민영으로 나눠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현 부산교도소 부지 12만6924㎡를 포함해 개발제한구역 등 63만 ㎡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부산도시공사 등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공영개발로, 그 외 개발제한구역 해제 지역인 취락지 210만 ㎡는 민영개발로 사업을 추진한다. 시의 이번 계획은 교정시설 이전에 따른 후속 대책이다.

이곳에는 10년 전부터 시가 추진했던 대저신도시 사업 부지가 포함돼 있다. 기존 대저신도시 사업은 주거지 보상 비용이 급증하면서 사업성이 떨어져 무산됐다. 이에 시는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해 신도시 부지를 대폭 확대하면서 ‘강동·대저신도시’로 명칭을 바꿨다. 시는 내년에 용역비 5억 원을 들여 신도시 조성 타당성 조사를 벌이는 등 개발 계획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강동·대저신도시 예정지 남쪽에는 각각 2027년과 2023년 연구개발특구와 서부산권 복합산업 유통단지가 들어설 예정이다. 특히 연구개발특구에는 32만3000㎡ 규모인 제2 컨벤션센터가 건립된다. 이 센터는 해운대구 벡스코(제1 컨벤션센터)의 배 이상이다. 시는 이 밖에 대저1동에는 서부산영상미디어센터, 강서체육공원에는 1만2000석을 갖춘 축구 전용 경기장을 각각 짓기로 했다.

시는 이 같은 사업을 완성해 강서구를 강동·대저신도시~에코델타시티~명지국제신도시로 연결되는 부산 신흥 주거 도시로 만들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시 김광회 도시균형재생국장은 “과거 실패했던 대저신도시 사업과는 달리, 이번에는 개발제한구역 해제는 물론 주변 개발 방안까지 포함돼 사업성이 충분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주민 재산권을 보호하는 대책도 마련해 그동안 열악한 생활 여건과 지역 불균형으로 고통받은 지역 주민에게 도시다운 도시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송진영 기자 roll66@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