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경남도 소방본부, 벌초객 벌 쏘임 사고 주의 당부

조회수168의견0

경남도 소방본부는 다가오는 추석을 앞두고 도내 지역별로 벌초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벌 쏘임 사고에 주의를 당부한다고 22일 밝혔다.

도소방본부 통계를 보면 ‘벌 쏘임 사고’는 2017년 총 657건 중 추석 전 벌초객이 몰리는 8월~9월에 439건으로 전체 출동의 67%를 차지했다. 2018년은 총 489건 중 8월~9월에 331건으로 전체 출동의 68%로 나타났다.

또 ‘벌집 제거 출동’은 2017년 1만4508건 중 8월~9월에 8881건으로 전체출동의 61%, 2018년은 1만1333건 출동 중 8월~9월에 6730건으로 60%를 차지했다.

벌초객의 벌 쏘임 사고는 대부분 산속에서 발생하는 탓에 출동시간이 많이 소요되며, 하산하는데 어려움이 많아 환자 상태가 악화되고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르는 경우도 있다.

이에 따라 도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은 119신고접수 후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사고자 일행이 응급처치를 해 상태악화를 막을 수 있도록 실시간으로 의료지도를 하고 있다.

벌 쏘임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주변에 음료, 과일 등 단 음식을 두지 말고 벌을 유인할 수 있는 향수 및 화장품과 밝은 색상의 의복을 피해야 한다.

도소방본부 관계자는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해 이번 추석 벌초 시 벌로 인한 피해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벌집을 발견하게 되면 스스로 제거하려 하지 말고 119에 신고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남도청 전경

이종호 기자 jhlee@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