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조국 모친, “웅동학원 학교 운영에서 손 떼겠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모친인 박정숙 운동학원 이사장이 오늘(23)
“학교 운영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이사장은 홈페이지에 올린 입장문을 통해 “장남이 법무부장관 후보로 지목된 후
각종 허위보도가 쏟아지고 있다”며 “웅동학원으로 사적 이익을 추구하지 않았음을
밝히기 위해 학교 운영에서 물러나겠다”고 뜻을 밝혔습니다.

박 이사장은 이후 웅동학원 처분과 관련해선 교육청 등의 도움을 받아 국가 또는
공익재단에 기부할 뜻도 밝혔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