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부산의료원·부산시 등 동시다발 압수수색…”조국 의혹” 본격 수사

조회수205의견0
  
서울중앙지검이 27일 오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특혜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사진은 노 원장실이 있는 부산의료원 8층 사무실. 창문마다 블라인드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부산의료원과 부산시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고려대 단국대 등에도 수사관을 보내 동시다발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27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은 부산 연제구 부산의료원 노환중 원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노 원장이 과거 조 후보자 딸 조 모 씨에게 준 장학금이 뇌물인지 등에 대한 고발 10여 건 이상 접수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씨는 2016년부터 3년간 한 학기에 200만원씩 총 6번의 장학금을 받았다. 조 씨는 2015년 입학 학기에서 유급한 뒤 휴학했지만 2015년 7월 외부장학금에 대한 예외규정을 추가해 의전원 장학생 선발지침이 변경됐다.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은 이날 휴가를 냈지만, 압수수색 소식에 급히 의료원으로 복귀했다. 
노 원장 임명과정의 의혹과 관련 부산시청 재정혁신담당관실도 압수수색 당했다. 
검찰 수사관들은 부산의료원장 임명 관련 업무 담당하는 건강정책과 등 부서 2곳을 집중적으로 압수 수색을 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압수수색에 돌입한 27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환경대학원에서 취재진이 압수수색 종료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은 조 씨가 한영외고 시절 인턴십을 하고 논문 등을 작성한 단국대와 공주대, 인턴 활동 등을 자기소개서에 기재해 입학한 고려대 등지에서도 관련 기록을 확보해 입학 과정에 미심쩍은 점이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조씨가 부산대 의전원에 진학하기 전 1년간 장학금 800만 원을 받은 서울대 환경대학원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서울 역삼동 사무실과 경남 창원에 있는 웅동학원 재단 사무실도 압수수색해 펀드 투자·운용 내역과 학교법인 회계 관련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지 않은 채 자택에 머물며 압수수색 상황 등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는 “검찰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조속히 해명되기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황윤정 기자 일부 연합뉴스 hwangyj@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