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조정대상지역, 메이저 대단지는 불패?

{앵커:

하반기 지역 아파트 분양시장이 열렸습니다.

지역 부동산 시장의 조정기가 계속되고 있지만 입지 여건 등이
좋은 대단지 아파트는 비교적 인기가 많아 분양의 성공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견본주택 앞에 대기행렬이 길게 늘어섰습니다.

내부도 마찬가지입니다.

부동산시장 침체기라는 말이 무색한 광경입니다.

심지어 해당 아파트는 청약조정대상지역이지만 건설사는
분양성적에 별 걱정이 없습니다.

{정동주/건설사 분양부소장/”브랜드와 교통,교육,생활 인프라를 모두
두루 갖춘 사업지이며 합리적인 분양가가 책정되었기 때문에 일반 분양분이
모두 완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조정대상지역인 해운대,수영,동래는까다로운 청약자격과 전매제한 그리고
대출규제까지 받습니다.

그럼에도 메이저 건설사가 짓는 대단지 아파트들은 분양불패를
이어가는 형국입니다.”

물론 과거에 비해 청약경쟁률은 상당히 낮아졌습니다.

청약 부적격자 등으로 인해 계약 미달이 생기기도 합니다.

하지만 무순위 청약 등에서 곧바로 마감됩니다.

투기세력보단 무주택자나 1주택 이사수요 등의 실수요자들이 시장을
주도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강경수/무주택 분양희망자/”무주택자들이 지금 어느 때보다 (내 집을) 구할
시기가 맞다고 생각합니다.”}

인기단지에만 수요가 몰리다보니 양극화 현상은 더 심해지고 있습니다.

또 조정대상지역 해제에도 상당히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입니다.

{강정규/동의대 부동산대학원장/”(조정대상지역 해제가) 자칫 경기부양의 신호로
(시장이) 오인할 가능성이 있는 것을 (정부가) 우려하면서 청약조정대상지역 (해제)는
내년 이후로 넘어갈 가능성이 있지 않겠나 판단됩니다.”}

일부 분양단지만의 열기가 거래가 실종된 지역 부동산 시장에
온기를 불어넣을 불씨가 될지, 반대로 규제완화를 가로막는 걸림돌로
작용할지 지켜볼 일입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