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태풍 피해 농가 복구작업,파손 문화재 현장 보존

강풍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 복구작업이 경남에서도 진행됐습니다.

농민들은 오늘(8일) 아침부터 강풍으로 쓰러진 벼 세우기 작업에 구슬땀으 흘렸고,
낙과 피해를 입은 과수농가에서도 파손된 시설하우스 복구작업을 벌였습니다.

또 진주성 성곽 두겁석과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합천군 해인사 학사대 전나무 등
태풍 피해를 입은 경남지역 일부 문화재에 대해선 현장보존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탐방로에 나무가 쓰러진 곳이 많아 입산이 통제된 지리산은 내일 새벽 3시부터 개방될 예정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