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 금융, 부울경 혁신기업에 3년간 21조 지원

조회수59의견0

- 핀테크 기업 발굴·산업육성

BNK금융그룹이 부산 울산 경남지역에 특화된 혁신금융 추진사업을 발굴해 총 21조 원을 지원한다.

BNK금융그룹은 10일 ‘BNK 혁신 금융 협의회’를 열고 올해부터 3년간 21조 원 한도의 ‘BNK 부울경 혁신 금융’을 지원하는 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BNK금융그룹은 지난 6월 김지완 회장을 의장으로 각 계열사 대표, 그룹 경영진이 위원으로 참여하는 ‘BNK 혁신 금융 협의회’를 출범시켰다.

‘대출 혁신 부문’에서는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을 중심으로 11개 과제에 19조5000억 원을 지원한다. 혁신 중소·중견기업에 금융 지원 확대를 중심으로 기술·동산금융 지원, 부울경 중소 및 벤처기업 지원과 함께 포괄적으로 상환 능력을 평가하는 등 기업 여신 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부산은행은 올 하반기 지식재산권(IP) 담보대출을 출시할 예정이다. 경남은행은 중소벤처기업청과 협력해 스타트업 및 핀테크 스케일업(성장) 기업을 지원하는 벤처창업 생태계 조성도 적극 추진한다.

‘자본 투자 혁신 부문’에서는 4개 과제를 중심으로 3년간 약 4300억 원, 5년간 7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창업기업 및 스타트업(5년간 1000억 원), 성장기업(5년간 4000억 원), 구조조정기업(5년간 2000억 원) 등 성장 단계별로 맞춤 금융이 지원된다. 올 하반기 내 동남권 스타트업 전용 펀드 조성, 핀테크 혁신 펀드 참여 등을 계획했다.

지역 내 기업 및 산업 구조조정 혁신을 위한 지원도 확대한다. 지난 7월에는 유암코(UAMCO)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으며, 다음 달 중으로 펀드 조성이 완료되면 부울경지역에서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금융 지원을 확대할 수 있다.

‘디지털 혁신 부문’에서는 4개 과제에 3년간 약 20억 원이 지원된다. 다음 달 중으로 문현 금융단지 내 BIFC(부산국제금융센터)건물에 ‘BNK 핀테크 랩’을 열고 전문적인 핀테크 엑셀러레이터의 운영을 지원하며 핀테크 기업을 발굴한다. 또한 부산시와 공동으로 스타트업 기업에 대한 ‘크라우드 펀딩 투자 펀드’도 조성할 계획이다.

‘일자리 혁신 부문’에서는 3년간 10개 과제를 중심으로 약 7800억 원을 지원한다. 특히 지자체와 협약해 일자리 창출 기업 및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자금 대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BNK금융그룹 김 회장은 “이번 계획은 지역 금융회사로서 책임과 역할, 더 나아가 지역과 상생을 도모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조민희 기자 core@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