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기업 이사장 단톡방 폭언 물의

조회수841의견0

{앵커: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두 달째입니다만 오래된 악습은 쉽게 바뀌지 않는듯 합니다.

이번엔 부산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이
새벽까지 직원들이 있는 채팅방에서 거친말을 쏟아내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7일 밤 11시쯤 부산신용보증재단 간부 19명이 있는 채팅방에 욕설이 올라옵니다.

발언자는 이병태 이사장입니다.

이 이사장은 줄곧 재단을 비하하는 표현을 반복합니다.

새벽 3시에 회의소집을 지시하기도 합니다.

자조 섞인 푸념과 함께 난무하던 거친 언사는 다음날 새벽 4시가 넘어서야 끝납니다.

채팅방은 곧 폐쇄됐지만 내용이 외부로 알려지면서 직원들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재단측과 1년째 갈등을 빚고 있는 노조도 대응수순에 들어갔습니다.

{이영수/공공운수노조 부산신보지부장/”다 한 가정의 아버지이고 배우자인 분들이 이런 취급을 받으면서
일을 하는 것 자체가 많이 부끄러웠습니다. 투쟁을 해야될 것 같습니다.”}

이 이사장은 만취상태에서 실수를 저질렀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병태/부산신용보증재단 이사장/”감정이 예민해져서 거친 문자를 썼습니다.
다음날 아침에 그 분들 모두 모아놓고 사과를 드렸습니다.”}

다만 금융공기업의 역할을 다하자고 독려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실수라고 해명했습니다.

{이병태/부산신용보증재단 이사장/”(제가 취임해보니) 재단의 경영권이 거의 유명무실화돼 가지고
재단이 식물재단이 돼 있었습니다.”}

출연자로서 실질적인 주무감독기관인 부산시는 진상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렸습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