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자살시도 청년 마음 열게한 경찰관 미담 ‘화제’

자살을 시도하던 20대 청년의 마음을 열게하고 취직까지 도와준 경찰관의 미담이 알려져
화제를 낳고 있습니다.

부산진서 개금파출소 서병수 경위는 지난 달 8일 생활고로 자살을 시도하던 20대 청년을
물심양면으로 도왔고 이 청년은 최근 취업에도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 경위의 미담은 이 청년이 부산경찰청 홈페이지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지게 됐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