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4.24 재선거 본격화

(앵커)
오는 4월 24일 치뤄지는 영도와 함양군수 재선거의 후보자 등록이 시작됐습니다.

유력 후보들은 일찌감치 후보 등록을 마치고 사실상 본격적인 선거전에 뛰어들었습니다.

추종탁기자입니다.

(리포트)

영도 재선거에 출마하는 새누리당 김무성, 민주통합당 김비오, 통합진보당 민병렬 후보가 나란히 후보 등록을 마쳤습니다.

세후보는 함께 손을 잡고 공명 선거를 다짐하는 한편 본격적인 얼굴 알리기에 들어갔습니다.

새누리당 김무성 후보는 제2의 정치 인생을 영도에서 시작하겠다며 중앙정치권을 배제한 채 나홀로 선거전을 치르겠다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김무성/새누리당 후보"제2의 정치 인생 시작")

민주통합당 김비오 후보는 이번 선거를 구태를 되풀이하는 박근혜 정부의 첫 심판대로 규정하고 영도 발전을 위해선 구태 정치인이 아니라 새로운 정치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비오/민주통합당 후보"구태정치 청산,박근혜 정부 경고")

통합진보당 민병렬 후보는 개인출세를 위해 영도를 희생시키려는 새누리당 후보를 심판하고 지난 총선에서의 아쉬운 패배를 기록한 자신을 지지해 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민병렬/통합진보당 후보"총선에서 못이룬 변화의 꿈 이루자")

함양군수 선거는 여야가 모두 무공천을 결정하면서 무소속끼리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재선거에는 김재웅 전 함양농협조합장과 임창호 함양군 자연보호협의회장 이창구 제6대 함양군의원, 서춘수 전 경남도 농수산국장이 출사표를 던져 4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KNN 추종탁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