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화면보기

건강365-척추관협착증

조회수687의견0

(앵커)
척추관협착증은 허리 통증 때문에 디스크로 쉽게 오해하는 질환입니다.

하지만 다리 저림이 나타나고 특히 걸을 때 증상이 심하다면 정확한 진단이 필요합니다.
건강365에서 자세한 내용 살펴봅니다.

(리포트)
허리 통증이 낫지 않으면, 으레 디스크 질환으로 단정짓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검사를 해봐도 디스크에는 이상이 없는데 통증이 심하다면 척추관 협착증은 아닌지. 진단이 필요합니다.

척추관협착증은 허리에서 다리로 내려오는 신경 구조물들을 전방에는 디스크, 후방에는 황색인대라는 인대가 두꺼워져서 허리에서 다리로 내려가는 신경 흐름을 방해해서 발생할 수 있는 질환입니다.

척추관 협착증은 허리 통증과 다리 저림이 나타나는 디스크 탈출증과 증상이 비슷해서 진단 시기를 놓치기 쉽습니다.

먼저 환자가 느끼는 증상으로 1차 진단을 내린 뒤에 엑스레이 검사나 MRI, CT로 정확한 상태를 파악합니다.

허리디스크와 같은 하지방사통 같은 전형적인 통증은 없고 엉덩이와 다리에 통증, 다리가 저리고 무감각함을 호소합니다.

특징적인 증상으로는 하지 파행이 있는데 예를들자면 버스 한 정거장 거리를 걷다가 다리 통증으로 잠시 쉬었다 가게되고 잠시 쉬면 통증이 완화되는 증상을 동반합니다.

허리가 아픈 환자 열 명 중에서 지금 당장 수술이 꼭 필요한 경우는 한 명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전문의들은 근력이 떨어지거나 신경 마비가 나타난 것이 아니라면 6개월 정도 충분한 보존적 치료를 받은 뒤에 수술을 고려해도 늦지 않다고 말합니다.

약물과 물리치료 그리고 주사치료 등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환자의 경우에 약물과 물리치료로 증상이 완화되고 이런 치료로도 해결이 안되면 주사치료를 권유합니다.

주사치료의 종류에는 허리 병변 부위에 염증을 완화시키기 위해서 가장 많이 실시하는 경막 외 신경차단술이 있고 신경에 특징적인 범위를 포함하는 경우에는 선택적 신경차단술로 대부분의 환자들의 통증이 완화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방법으로도 해결이 안되면 꼬리뼈를 통하여 철심을 넣어서 유착을 박리하여 2차적으로 통증을 해결하는 신경성형술을 시행할 수 있습니다.

집안일을 하는 주부들이라면 척추관 협착증을 특히 조심하셔야합니다.

오랫동안 쪼그리고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허리에 큰 부담이 되는데요.

집안일 틈틈이 스트레칭! 잊지 마셔야겠습니다.
건강365였습니다.

프로그램:

닥터KNN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