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금단의 섬” 저도 열렸다…포토존 7곳은 어디

조회수594의견0
대통령 휴양지인 경남 거제시의 섬 저도가 47년 만에 시범 개방된 17일 오후 시민들이 저도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 여름별장인 ‘청해대(靑海臺)’가 있어 일반인의 출입이 엄격히 금지됐던 경남 거제 저도(猪島)로 가는 뱃길이 마침내 열렸다. 1972년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에 대통령 별장으로 공식 지정된 이후 일반에 개방하기는 47년 만이다.

17일 오후 경남 거제시 장목면 궁농항에서 저도로 가는 첫 유람선이 떴다. 300여 명을 태운 거제저도유람선이 항을 출발한지 15여 분만에 저도 선착장에 도착했다. 그만큼 가까운 섬이지만 개방에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

섬에 첫발을 내디딘 울산에서 온 단체 탐방객은 “대통령 별장이 있는 섬을 개방한다는 소식을 듣고 저도를 찾았다”며 “개방 첫날 역사 속에 남기 위해 누구보다 빨리 섬을 찾아 의미가 남다르다”고 말했다.
 

   
17일 오후 시민들이 저도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저도 선착장에는 해군 경비정 2척이 정박해 있었다. 국방부 소유 섬으로 아직 해군이 관리하고 있어 물품을 실어 나르거나 군사 훈련용으로 정박 중이라고 했다. 선착장 왼편으로는 군인들이 숙소로 사용하는 해군 콘도가 눈에 먼저 들어왔다. 선착장 정면으로는 푸른 잔디가 펼쳐져 있다. 이번 개방에 맞춰 ‘연리지정원’으로 새단장한 3홀 골프장이다. 선착장 오른편으로는 200여m의 모래해변이다.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여름휴가 때 ‘저도의 추억’이란 글을 썼던 바로 그 백사장이다.

대통령 별장은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푸른 숲속에 싸여 외관마저 보이지 않았고 1년간 시범 개방 기간 동안 별장은 공개하지 않기로 해 아쉬움이 컸다.

 

   

탐방로는 선착장에서 왼편으로 해군콘도 방향으로 향한다. 탐방로는 ‘이순신길’이라 이름 붙여졌다. 해군콘도를 지나면 나무 계단이 이어지고 약간의 오르막길에는 야자수매트를 깔아 놓아 걷기 편했다. 조금 오르니 이내 전망대다. 뒷편으로 웅장한 거가대교가 손에 잡힐 듯 눈에 가깝게 들어 온다. 관광객들은 연신 사진 찍기 바쁘다. 섬 안에서는 군사시설을 제외한 지정된 7곳의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전망대를 지나면 400년 된 해송이 눈길을 끈다. 안내문에는 1637년생으로 높이 30m, 둘레 3.5m라 적혀있다. 해송을 지나면 선착장에서 보인 3홀 골프장 뒷편으로 연결된다. 초록의 향연이 깔끔한 느낌이다.
 

   
대통령 휴양지인 경남 거제시의 섬 저도가 47년 만에 시범 개방된 17일 오후 시민들이 저도를 둘러보고 있다. 박현철 기자

그리고는 모래 해변으로 이어진다. 동행한 문화관광해설사는 “박정희 대통령 시절에 모래를 쏟아 부어 인공적으로 해수욕장을 조성했다”고 설명했다.

모래 해변에서는 경호원 숙소가 보인다. 그 뒷편으로 대통령 별장이 있다고 하지만 울창한 수림에 가려 보이지 않았다. 한시간여 걸린 이 탐방로는 지난 7월 30일 문재인 대통령이 저도를 방문했을 당시 걸었던 산책로다.

부산에서 왔다는 한 탐방객은 “대통령 별장을 개방하지 않아 아쉬움이 커다”며 “다음에 올 때는 대통령 별장을 개방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7일 오후 시민들이 저도를 둘러보고 있다. 박현철 기자

저도 관광은 거가대교와 저도 해상 조망 등을 포함해 2시간 30분 가량 소요된다. 섬 체류 시간은 1시간 30분 가량으로, 이 시간에 대통령 별장과 군사시설을 제외한 탐방로와 전망대, 모래해변 등을 둘러 볼 수 있다.

저도는 일제강점기 때 일본군 시설로 사용되다가 광복 후 이승만 전 대통령의 여름철 휴양지로 활용됐다. 1972년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에 대통령 별장으로 지정됐다. 3홀 골프장과 200여 m에 이르는 백사장, 청해대 본관, 부속 건물(경호원 숙소) 등이 들어서 있고 섬의 북단부는 기암괴석과 절벽으로 이뤄져 있다.

이번 개방은 1년간 시범 개방으로, 이 기간동안 거제시와 국방부 등은 완전 개방 여부를 논의한다. 박현철 기자 phcnews@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