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제철 만난 새우 출하

조회수1.70K의견0

{앵커:
흰다리 새우가 본격 출하기를 맞았습니다.

가을철 별미중 하나인 새우구이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데,
최근들어 친환경 양식 기술을 접목해 생산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해 청정 해안을 낀 새우 육상 양식장입니다.

수조마다 다자란 새우들이 펄떡이며 힘자랑을 합니다.

토종 대하의 대체종으로 왕새우로 불리는 흰다리 새우입니다.

“지난 봄부터 키워 출하가 시작된 놈들입니다.
힘 좋은 놈들이 어른 손바닥 크기 만큼 자랐습니다.”

대하와 비숫한 생김새에 식감이 뛰어나고 질병에도 강한 품종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새우요리는 소금구이가 별미입니다.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면 즐길 수 있는 새우구이를 맛보기 위해 고성을 찾는 관광객들이
늘고 있습니다.

{정의봉/고성 왕새우 양식어민/”지금 연중 20톤 정도 생산하고 있는데 앞으로 확장 공사를 해서
생산량을 조금 더 늘릴 예정입니다.}

노지 양식과 달리 하우스에서 미생물을 활용한 바닷물 자연정화 기술을 도입해 1년 내내 출하가
가능해졌습니다.

일반 어종보다 상대적으로 밀집사육이 가능한 흰다리 새우 양식으로 고성에서는 한해 20억원
이상 매출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종민/고성군 해양수산과 어업생산담당/”고부가가치 품종 양식 어가를 지원하기 위해
친환경 육상양식어업 스마트 U-IT지원사업을 통해 시설과 자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가을 제철을 맞아 새우구이가 미식가들의 입맛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의견쓰기